복지사업

  1. 기타서비스

기타서비스

추석전 미리 등초본 발급 받으세요
관리자 / 2020.09.23 / 561
추석 전, 주민등록 등·초본 미리 발급 받으세요!


- 차세대 주민등록시스템 출범으로 추석연휴 주민등록 서비스 중단 -

 


□ 행정안전부(장관 진영)는 2020년 10월 5일 차세대 주민등록시스템이 전면 도입된다고 밝혔다.


 ○ 차세대 주민등록시스템 구축은 주민등록 업무환경 변화에 대응하고 미래 신기술 활용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3단계에 걸쳐 총 270여억 원의 예산을 투입하는 사업이다.


 
□ 이번에 오픈하는 1단계 사업에서는 20년이 넘은 전국 229개 시·군·구의 노후화된 주민등록시스템을 웹(Web) 기반의 최신 정보기술 환경으로 통합 구축하고, 주민등록번호 부여방식 개선⋅전국 어디서나 등·초본 교부내역 열람 등 서비스가 개편된다.


 ○ 특히, 주민등록⋅인감 정보의 민감성과 중요성을 고려하여 12,000여대의 행정망 전용 단말기 지정, 통신구간 암호화 등을 통해 보안수준을 대폭 강화하였다.


 ○ 향후, 진행되는 2·3단계 사업에서는 터치스크린을 통한 민원처리 등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여 주민의 서비스 이용 편의성과 서비스 안정성을 더욱 강화할 예정이다.
 
 


□ 한편, 시스템 전환으로 주민등록서비스 중단이 불가피함에 따라국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추석 연휴기간에 차세대 주민등록시스템으로의 시스템 전환 작업을 진행한다.


 ○ 이에 따라, 추석 연휴기간에는 주민등록 등·초본 발급⋅주민등록 전입신고 등 주민등록 관련 서비스가 전면 중단된다.
  
 
 < 서비스 중단 개요 >
 
 

 ◈ 중단 기간 : 9. 29.(화) 20:00 ~ 10. 4.(일) 24:00 (약 5일간)

 ◈ 중단 서비스 목록

   - 정부24의 주민등록 관련 발급⋅조회 서비스 27종

   - 무인민원발급기 서비스 전체

   - 1382 콜센터의 주민등록증 진위확인 서비스

   - 행정ㆍ공공기관의 홈페이지의 주민등록 정보 확인 서비스

 

 ○ 행정안전부는 정부24, 무인민원발급기⋅민원실 등에 주민등록 서비스 이용 불가 안내문 부착 등 사전홍보를 실시하고 있으나, 국민들께서도 서비스 이용에 차질이 없도록 주민등록 서류 등이 필요한 경우 미리미리 준비해 두시길 당부했다.

 


 
□ 이재관 행정안전부 지방자치분권실장은 “주민등록시스템은 다양한 정부⋅공공기관 및 민간기관에서 활용하고 있는 우리나라 행정의 핵심시스템으로 시스템의 정확성과 안정성이 중요하다”고 강조하면서,

 

 ○ ”새로운 시스템 도입으로 인한 국민들의 불편과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나, 추석 연휴기간 서비스 중단은 불가피한 만큼 국민의 이해와 협조를 부탁드린다.

 

 

[출처] 행정안전부 보도자료 / 2020.9.21

    이전글 다음글
/1000 Byte (한글500자)
작성자 비번
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파일
16542 서울시도 '다주택 공무원'에 인사 불이익 관리자 21/11/26 7  
16541 악성 민원에 멍드는 공무원들 관리자 21/11/26 4  
16540 공무원노조 "촛불 시위 열겠다 관리자 21/11/26 12  
16539 공무원 음주운정 원스트라이크아웃! 관리자 21/11/26 1  
16533 선관위 '군수 명의' 주민에 선물 준 공무원 고발 관리자 21/11/25 52  
16532 4억 예산에 손 댄 공무원...주식 투자로 다 날려 관리자 21/11/25 25  
16531 음주운전 또 적발된 공무원, 정직 3개월 처분 그쳐 관리자 21/11/25 11  
16528 연봉 4,500만원 찍는 8급 공무원이 밝힌 초과수당의 비밀 관리자 21/11/24 56  
16527 코로나 업무 중 과로사 50대 공무원 '순직' 인정 관리자 21/11/24 21  
16524 자괴감에 한숨 쉬는 경찰관들 관리자 21/11/23 34  
16523 "교직원이 성폭행" 여고생 미투, 거짓이었다 관리자 21/11/23 10  
16520 공무원 붙었는데 그동안 낸 국민연금은 어떻게 되나요 관리자 21/11/22 47  
16519 의회로 자리 옮기자-지자체 공무원 경쟁 치열 관리자 21/11/22 52  
16504 하동군 성비위 공무원 4명 승진후보 올라 관리자 21/11/16 95  
16503 공무원연금과 군인연금을 같이 비판하면 안되는 이유 관리자 21/11/16 40  
16502 공무원에 갑질 기자 구속 관리자 21/11/16 55  
16497 직원 공금 8억원을 횡령 관리자 21/11/12 41  
16496 "공무원도 사람이다" vs "연차 쓰고 가야 하나" 관리자 21/11/12 52  
16495 "투개표 사무 공무원 강제동원·노동착취 거부" 관리자 21/11/12 18  
16485 구의원 갑질에 공무원들 단체행동 관리자 21/11/08 60  
첫페이지가기이전 페이지가 없습니다.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개마지막페이지가기